달려온 100년, 달려갈 1000년 주식회사 전북고속
   

1920년 회사창립 전북고속 略史


1920.1.1.
3·1 최종렬, 최승렬 형제가 운동 정신에 입각 순수 민족자본으로 당시 전주군 전주면 상생정(현재 전주시 완산구 태평동)에서 「전북자동차상회」를 창립 우리나라 최초 기업형태의 여객자동차 운송사업을 시작(우리나라 기업으로 9번째 전남북도에서 1호 기업) 우리나라 최초 대중교통 기업으로 출발되었다.
(당시 요금 전주-이리 2원, 전주-남원 4원 80전, 쌀 1가마니 6~7원)
(최승렬 창업자 소년시절 서울 소재 성균관(초등부)을 전주에서 가마 혹은 말을 타고 이동한 불편한 교통과 비효율을 겪으면서 국민들의 편리한 이동 편익 제공해야 되겠다는 각오를 세웠음)

1930.6.
일제 조선총독부 자동차령에 의해「조선자동차연합회」가 발족되고 회장은 자동 일본인이고, 부회장에 전북자동차상회 사장 최승렬 피선되었다.

1934.12.
여객운송업이 호황이라는 입소문으로 이리, 군산, 김제, 정읍, 부안 등 돈 있는 지주들이 1921년부터 운수업에 뛰어들고 이합집산을 거듭함으로 조선 총독부는 이를 구실 삼아 자본 침투하려고 주식회사 운영하도록 최승렬 사장에게 주식회사로 운영을 압박하여「전북자동차상회」는 도내 일부 사업자들을 통합, 법인을 설립하고「공화자동차운수주식회사」로 상호를 변경, 새출발하게 되었다.

1937.9.
일제의 만주사변 감행과 소위 대동아전쟁이라 칭하고, 중국본토 침략 목적으로 전쟁 군수용으로 사용하려고 버스에 휘발류 공급을 중단 8·15해방 때까지 목탄을 사용한 버스로 운행하게 되었다.

1944.3.
일제 조선총독부령의 1道 1社 방침에 따라 전북 도내에서 운영하던 여객운수회사 전부를 공화자동차운수주식회사 중심으로 통합 사장에 최승렬 상호「전북여객자동차주식회사」로 출발하게 되었다.

1950.6.
6·25한국전쟁으로 최한규(전 사장 최승렬 장조카) 사장이 희생되고 전북여객 버스 98대 중, 39대와 택시 20대 전부가 방화, 약탈, 탈취 당하고 남아있는 버스 59대도 대부분 파괴되어 수리해야 운행 할 수 있는 상태가 되었다.

1951.3.
폐허가 된 전북여객은 사장 희생으로 주인이 없게 된 회사의 전 임직원들이 파괴된 차량을 수리, 복구하여 계엄이 해제된 지역 우선으로 버스를 운행하면서 회사 재기의 불씨를 살리게 되었다.

1961.5.
5·16군사정변으로 정치적 혼란과 격동이 있었고, 사회적 질서 바로 잡으려고 부작용과 혼란이 있었으나 무질서가 어느정도 바로 잡아지고 회사 운영의 불필요한 경비 지출이 감소되는 측면도 있었다.

1963-1970.
군사정부의 산간 오지(새마을 노선) 주민 교통편의 제공 지시로 전북고속은 농어촌 산간벽지주민 교통을 위하여 장비를 제작 달구지길을 넓히고 버스를 운행, 주민들의 큰 환호를 받게 되었다.

1974.12.
전주 남부 배차장, 북부배차장이 폐쇄 되고, 신설된 금암동 시외버스터미널로 이전하였으며 전북고속은 전주 시외버스터미널을 인수하는 등 사세를 확장하였으며 당시 버스 보유대수 283대였다.

1983-1988.
버스 보유대수 548대, 전국에서 가장 많은 차량 보유하기도 했다.

1984.11.
손수익 교통부 장관(성부현 총무과장 수행) 회사방문 회사 운영사항 보고 청취 후 회사 임원들을 격려하였다.

1988-1991.
버스 341대를 전주시를 비롯 10개 시·군, 시내·농어촌 버스로 분리 독립 시·군 지역 주민 교통 편의와 시·군 지역발전에 기여하였다.

1998-2000.
IMF 구제금융에 의한 경제난과 농어촌 인구 도시로 이동, 자동차 증가, 승객감소로 인한, 경영난 타개와 회사 운영 혁신을 위해 버스 350대 중 90대 감차, 종사원 170명 감원, 부안줄포, 남원인월, 진안터미널 매각 등 고강도 구조조정을 실시하고 경영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였다.

2000-2006.
대표이사 황의종 전국버스연합회장 피선,「한국운수산업연구원」설립, 버스재정지원, “대중교통 육성 및 이용촉진에 관한 법률”, 국회의원 발의 제정. 국회의원 발의 교통시설특별회계에 대중교통계정 신설 법률 개정 등 활동하였다.

2014.8.
노동조합 무분규 선언

2015.3.
운송사업부문과 시외버스 터미널 정비공장 부문의 법인을 분리하여 각 사업부문의 특성에 맞는 신속한 의사결정으로 역량을 집중함으로써 성장 잠재력을 확보하고 경영 합리화를 위하여 법인 분리하였다.

2019.1.
회사창립 100년사 편찬위원회 구성

2019.12.
현재 ㈜전북고속은 ㈜전북여객, ㈜전주고속, ㈜전주시외버스터미널과 1급 정비공장 등, 4개 회사 보유, 인간존중 경영으로 차량대수 283대, 노선수 201개 노선(서울, 인천공항, 춘천, 청주, 부산, 대구 울산, 창원, 광주, 대전 등 전국 주요노선) 운행하고 있으며, 종사원 직접급여자 550명, 위탁근로자 35명이다.

□ 수상경력
- 노사협력 유공,「석탑산업훈장」2회 수상
- 새마을운동 벽지 노선 개척 유공, 등 대통령 표창 1회, 장관 표창 4회
- 납세의무 유공, 대통령 표창 1회, 장관 표창 1회
- 육운진흥 유공,「은탑산업훈장」수상
- 육운진흥 유공,「금탑산업훈장」수상

주식회사전북고속 총무부



Copyright ⓒ 2003 by Jeonbuk Express Co. LTD. All rights reserved.
(주) 전북고속 : 전북 전주시 금암동 705 - 10 전화 : 063) 270 - 1700, 팩스 : 252 - 0091

저희 전주시외버스터미널을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으로 인하여 전주시외버스터미널을 운행하는 차량 일부가 휴업, 운행중단되고 있사오니 반드시 사전에 "버스타고"앱 또는 문의전화 ☎1688-1745를 통하여 운행시간을 확인하시고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추후 정상운행 시 재공지하겠습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